커뮤니티

대전 국제 와인 EXPO 2024
10. 27(일)- 11. 3(일)
대전컨벤션센터 제 1-2전시장
와인문화행사
11. 1(금)- 11. 3(일)
와인&주류 박람회
11. 1(금)- 11. 3(일)
[연중기획] 늦여름밤, 잠이 오질 않는다면…
  • 작성일2017.08.22 19:49
  • 조회수3,079
  • 작성자관리자

[연중기획] 늦여름밤, 잠이 오질 않는다면…

 

ㅇ

 

2017 대전시정 들여다보기

국제와인페어기념 EDM파티, 달밤소풍 9월까지

보문산에선 숲속의 열린음악회 개최, 폴포츠 출연


가을이 성큼 다가오면서 대전시가 지역 곳곳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지난 여름 더위에 지쳤던 몸과 마음을 힐링할 음악회와 다챌로운 문화 체험의 기회를 선사한다. 다만, 행사 대부분이 다음달 초에 마무리되는 것을 유의해야 한다.



▲보문산에선

대전시는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보문산 숲속공연장에서 제4회 숲속의 열린음악회를 연다. 무료이며 특히, 25일 오후 8시에는 시립교향악단의 연주와 함께 휴대폰 판매원에서 최고의 성악가로 인생역전하며 기적의 목소리로 불리어지는 팝페라가수인 폴포츠가 무대에 오른다. 26일 오후 3시에는 가주 유익종과 소리새가, 오후 8시에는 뮤지컬배우 남경주 및 소프라노 안혜수의 목소리도 각각 들을 수 있다.



▲으능정이거리

마케팅공사는 25일 오후 8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중구 으능정이거리 대전스카이로드 허브 일원에서 ‘스카이로드 버닝로드(Burning Road)’를 개최한다. 행사에선 스카이로드 영상쇼와 DJ가 함께하는 거리 댄스파티로 꾸며져 막바지 여름밤을 환상적인 밤으로 수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립미술관

미술관은 퇴근 후 즐기는 미술관이라는 주제로 DMA 나잇 DMA NIGHT을 개최한다. 오는 30일 오후 6시 시립미술관 분수대 잔디광장 일원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미술관이 특정 일부만 방문하는 장소가 아니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친근한 복합문화공간이라는 이미지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후 9시까지 관림시간을 연장하고, 문화가 있는 날인 만큼 시민들에게 특별할인요금 혜택을 제공한다.

성인남녀를 위해 전문 DJ가 진행하는 음악 감상이 가능하고,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한 200명에겐 무료 맥주 시음회도 주어진다.



▲대전컨벤션센터

EDM과 함께하는 솔로들만이 불금 파티, ‘EDM Wine House’는 대전국제와인페어와 연계한 프로그램으로 다음달 1일 오후 7시부터 세시간 동안 대전컨벤션센터 1층 전시홀에서 진행된다. 젊은층을 대상으로 한 특별 프로그램으로서 1979년 12월 이후부터 1998년 8월 이전 출생자까지 선착순으로 남녀 200명을 모집한다.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줄 EDM과 솔로 탈출을 위한 파티로 이뤄질 예정이다.



▲엑스포과학공원 한빛광장

달밤소풍의 여운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난 20일로 66일간의 대장정이 끝났지만, 마케팅공사는 다음달까지 매달 마지막 수요일인 문화가 있는 날엔 달밤소풍을 연다. 앞으로 두 차례 기회가 남은 셈. 

푸드트럭에서 다양한 이국의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음악분수와 청춘마이크 공연, 플리마켓 등 시민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프로그램이 병행된다.



▲옛 충남도청사

늦여름과 초가을 주말 저녁을 감성으로 채워주는 시간이 마련된다. 대전문화재단은 다음달 2일부터 17일까지 매주 주말 오후 6시 30분부터 옛 충남도청에서 제3회 도시여행자 여행페스티벌 로맨틱 대전을 진행한다. 생각의 여름, 개인플레이, 이상은, 혹시몰라, 에이프릴세컨드, 블루파프리카 등의 공연으로 구성됐다. 같은달 14일에는 연계 프로그램으로 대전아트시네마에서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가 상영된다.



강우성 기자 khaihideo@ 중도일보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708212332

프로그램 한눈에 보기 문의하기 와인페스티벌 페이스북 와인페스티벌 인스타그램 페이지 최상단으로 이동